유쾌한 유사가족물, 걸어서 한걸음 by 함부르거

여기 남자 주인공이 있습니다. 그는 집을 나와서 하숙을 하며 학교를 다닙니다.

여기 여자 주인공이 있습니다. 그녀는 하숙집의 관리인입니다.

남자 주인공은 여자 주인공을 좋아합니다. 하지만 쉽게 고백은 못하죠. 다른 사람들은 다 아는데 여자 주인공만 모릅니다.

그리고 같이 사는 동거인들이 있습니다. 오타쿠 꼬마, 체육계 보케, 폐인 선생, 그리고 나중에 합류하는 부잣집 아가씨.

어디선가 많이 본 설정이죠? 뭐 뻔하잖아요. 메종일각 이래 유사가족물의 전형 같은 배치 아닙니까.

이런 종류의 작품, 당장 생각나는 것만 해도 마호라바, 하야테처럼, 러브히나, 쪽보다 푸른, 기타 등등 잔뜩 있죠. 참 징하게도 많이 그려냅니다. 그래도 이런 게 재밌습니다. 참 신기하죠.


다케다 순의 '걸어서 한걸음'은 이런 유사가족물이면서 한편의 학원 코미디입니다.

배경을 먼저 살펴 봅시다. 주인공이 사는 아파트는 고등학교 한 복판에 있습니다. 학교를 증축하는데 그 아파트만 안 팔았다나요뭐라나요. 덕택에 학생들이 오고 가면서 집안 살림을 다 들여다 봅니다. 빨래 너는 것도 옆 교실에서 다 보이고요. 유사가족물이빠지기 쉬운 매너리즘을 학교와 가정의 밀착화라는 공간배치 하나로 확 깨버렸습니다. 연재 첫 장면에서부터 학교 한 가운데 있는아파트를 보여 주면서 독자의 시선을 잡아 끄는 솜씨가 보통이 아닙니다. 학교 한 가운데 집이 있는 덕에 늦잠 자고 일어나서 학교가도 된다든가 학교 풀장을 맘대로 이용할 수 있다든가 하는 거는 그 배치에서 나오는 쏠쏠한 잔재미 중 하나지요.

주인공을 볼까요. 가난뱅이입니다. 여자들 속에 둘러 싸여 있구요. 여자들한테 잘 휘둘립니다. 여기까지야 흔한 설정입니다. 그런데제법 잘났어요. 공부를 잘 해서 장학금으로 학교를 다니고 성적 1등을 놓치지 않습니다. 운동도 잘합니다. 딱 하나 컴플렉스가있는데 가난뱅이라는 거지요. 그래서 친구들한테는 그 사실을 열심히 숨기고 다니죠. 누군가가 생각나죠? '타로 이야기'의타로지요. 하지만 타로처럼 구질구질하진 않습니다. 자기 운명은 자기가 개척한다는 신념을 가지고 열심히 노력하는 꽤 괜찮은소년입니다. 딱 하나 마음대로 안되는 게 있는데 그건 연애지요. 좋아하는 여자하고는 자꾸 꼬이고 원치 않는 여자는 자꾸달라붙죠. 뭐 연애까지 제 맘대로 되면 만화가 진행이 되겠어요? ^^;;;

여주인공을 볼까요. 네. 엄마입니다.여신님입니다. 끝. 이런이런, 남주인공은 구구절절 설명해 놓고 여주인공한테 너무했네요. 근데 딱히 설명할 말이 안 떠오릅니다.너무 전형적인 캐릭터라서요. 그래도 충분히 매력적이긴 합니다. 가난한 살림에 쪼들리면서 매일 감자만 먹어도 매력적인 건 매력적인겁니다.

다른 캐릭터들이 더 재밌습니다. 오타쿠는 알고 보니 괜찮은 집 아가씨였다든가, 운동 보케는 알고 보니 꽤나예쁜 청순녀 타입이었다든가, 선생은 구제불능이라든가, 부자집 아가씨는 꽤나 폭력적이었다든가. 뭐 읽어 보면 금방 알 수 있습니다.

정리하자면 이 작품은 동글동글 쭉쭉빵빵한, 귀여우면서도 늘씬한 캐릭터와 깔끔한 그림체를 가지고 기존의 재밌는 요소들을 적당히 잘버무린 다음 훌륭한 연출로 자기만의 요소를 살려서 내놓은 상큼유쾌발랄한 작품입니다. 기본이 잘 잡힌 작화와 연출은 시각적으로도상당히 유쾌한 기분을 줍니다. 장르가 되어버린 유사가족학원연애물(개인적으로는 메종일각류라고 부릅니다만)입니다만 뭐 볶음밥엔 새우볶음밥도 있고 버섯 볶음밥도 있는 것 아니겠어요? 맛있으면 그만이죠. 가벼운 기분으로 재밌게 읽을 수 있는 작품으로 추천한다면서이만 마무리.


이미지 출처: 학산문화사



트위터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