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오쿠 by 함부르거

오오쿠 4
요시나가 후미 지음 / 서울문화사(만화)
나의 점수 : ★★★★★

기발한 상상력, 탁월한 구성능력, 멋들어진 묘사, 위대한 스토리메이킹에 찬사를!




세상에 남자가 여자의 1/4 정도로 줄어든다면? 아니 그 이하로 줄거나 여자들이 남자보다 훨씬 많은 여초 사회가 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과연 여러 소년 여려분이 생각하는대로 남자들이 여자에 둘러싸여 하하호호 웃으며 지내는 하렘 사회, 아니 남자의 천국이 될까? 

이 질문에 대한 우리의 호모 좋아하는 거장 요시나가 후미 선생의 답은 이거다.

'세상이 그렇게 단순한 줄 아니? 어린 것들아.'

이 만화 오오쿠는 아주 단순한 발상에서 출발한다. 에도시대에 어떤 질병에 의해 남성 인구가 여성의 1/5에서 1/4 정도로 감소한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놀랍게도 결론은 '그래도 그렇게 달라질 것은 없다'는 것이다. 무사들에게 서민은 여전히 쥐어짜이며 살고, 무사는 무사 나름대로 막부의 철권 아래서 전전긍긍하며 살고, 여전히 몸팔아 살아가는 사람들도 있다. 다만 세상의 주역은 여자들로 바뀌었고 몸 파는 건 남자들이 되었다는 것 뿐이지만.

오오쿠의 세계에서 남자들은 희귀한 존재가 되어서 권력이 있는 쇼군은 몇백명씩 오오쿠에 모아 놓고 남자를 독점하지만 - 아, 쇼군은 여성이다. - 가난한 집 여자들은 결혼은 커녕 유곽에서 남자를 사거나 다른 집 남자에게 돈 주고 아기씨를 부탁하는 게 보통이다. 뭐랄까 남녀만 바뀌었지 세상 돌아가는 꼬라지는 거기서 거기라는 이야기다. 요즘에도 부자 남자는 세컨드 몇 씩 데리고 살고 가난뱅이는 장가도 못가잖아.

그런데 그런 환경에서 사는 남자들이 과연 행복할 지는 의문이다. 혹여나 죽을까 고이고이 모셔져서 바깥 세상 구경도 제대로 못해, 무슨 일을 할 수가 있어, 오로지 요구되는 것은 씨내리로서의 역할 뿐. 차라리 여자 없이 하고 싶은 일 하다가 사는 게 낫지. 저런 처지면 남자건 여자건 비뚤어진단 말이다. 내가 개인적으로 그런 사례를 너무나 잘 알고 있어서 그런 게 좋지 않다는 걸 잘 안다.

암튼 압도적으로 훌륭한 작품이다. 실제 도쿠가와 막부의 역사를 절묘하게 오버랩시키면서 전개시키는 사건전개가 그야말로 일품이고, 남녀의 성역할만 바뀌었지 오오쿠의 구조와 환경에 대한 묘사가 절묘하고, 그 속에서도 러브스토리를 전개시키는 필력이 말할 수 없이 훌륭하다. 역시 요시나가 후미라고 경탄할 수 밖에 없는 작품이다. 이 작가는 인간 그 자체에 대한 이해가 정말 깊다. 거장의 칭호가 이젠 부족하지 않다고 여겨진다.

내가 왜 이제까지 이 작품을 읽지 않았나 후회하면서, 다음권을 절실하게 기다린다.


핑백

  • 함부르거의 이글루 : 2009 내 이글루 결산 2009-12-31 09:21:39 #

    ... 한 밸리 & 대표 글 뉴스비평 (7회) / 루저 이야기 나온 김에 아버지 이야기를 해 볼까만화 (7회) / 오오쿠IT (7회) / 2009년 내가 추천하는 이글루 TOP10 가장 많이 읽힌 글은 오늘 불만제로 - 전기밥솥, 온수매트 으으으 입니다. ... more



트위터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