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by 함부르거

  • 단언하는데, 돈으로 살 수 있는 티켓 따위는 없다. 영화니까 있는 거지. 아주, 아주 공평할 것이다.
  • 끝장나는 화면발과 음향, 그러나 빈곤한 스토리.
  • 너무 길었다. 좀 더 편집했어도 괜찮았을 듯.
  • 암튼 공부는 잘 했음.
  • 이걸로 2012년은 아님. 그 뒤는 나도 모르겠음.
  • 언제나 느끼는 건데 영화 만드는 사람들은 시대에 정말 민감하다. 본능적인 걸까?

덧글

  • Uglycat 2009/11/13 13:34 #

    비주얼과 스토리는 늘 반비례 관계에 있지요(디스트릭트9 같은 예외도 있긴 하지만)...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트위터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