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 크롤러 by 함부르거

스카이 크롤러
카세 료,키쿠치 린코 ,타니하라 쇼스케 / 오시이 마모루
나의 점수 : ★★★
------------------------------------------------------------------------------------------------------------------------------------------------------------------------------------------------------------------------------------------------------------------------------------------------------------------------------------------------------------------------------------------------------------------------------------------------------------------------------------------------------------------------------------------------------------------------------------------------------





너무나 오랜만에 본 '영화'라 감개무량합니다. 흑흑 영화관도 없는 이놈의 오지는ㅠ.ㅠ 적어도 돈은 아깝지 않았달까요. 

일단 이 영화는 오시이 마모루 영화답게 매우 불친절합니다. 이 양반이 불친절한 거야 어제 오늘 일도 아니니 그냥 그러려니 하고 보면 편하지요.  인셉션 보던 것처럼 키르도레가 정확히 뭔지 쿠사나기의 아이 아버지는 누구인지 주인공은 분명 환생한 건지 따지고 보려면 매우 피곤합니다. 일단 이 작품을 보지 않으신 분들에겐, 복잡하게 따지지 말고 그냥 보시라는 말씀부터 드리고 싶습니다.

작품에 깔려 있는 배경과 설정은 매우 방대한 것 같은데 거두절미하고 그냥 뚝 주제만 던져주는 것은 역시 오시이 마모루 퀄리티입니다. 2시간에 걸치는 런닝타임은 이러한 불친절함에 대한 보상이랄까요. 영화 보고 나서 생각하고 따지고 할 것 없이 영화 보면서 생각하면 됩니다. 공백이 길고 여유가 있는 연출이어서 더더욱 여유 있게 감상할 수 있습니다. 그동안 하도 정신 없이 몰아치는 영상물들만 보다가 이런 고전적인 연출을 만나니까 오히려 신선합니다. 찬찬히 느끼고 생각하고 곱씹을 수 있는 영화입니다. 느린 템포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이라면 좀 지루할 수도 있겠네요. 관객에게 '생각하라'고 강요하는 영화입니다. 오시이 감독이 그동안 돈 많이 벌었나 봐요. 이렇게 맨날 예술하고 있습니다. ^^

이 영화의 감상 포인트라면 역시 화끈한 공중전 시퀀스입니다. 에어리어88, 마크로스로부터 쌓아 온 일본 애니메이션의 공중전 장면의 정점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아마 할리우드에서도 이정도 공중전 연출은 힘들 겁니다. 프롭기로 가능한 거의 모든 기동을 다 보여주니 공중전만으로도 눈이 호강하는 기분입니다.. 

내용은 음... 주인공의 실존적 고뇌를 말해준달까요. 인간이 인간으로서 실재하는 것은 무엇때문인가? 무엇을 근거로 인간은 존재하는가? 과연 내가 느끼고 만지고 보는 것이 내 실재를 증명해 주는 것인가? 기타 등등등 이라고 할 수 있죠. 이 작품 속의 인물들이 하는 모든 행동은 자기 존재증명이라고 하겠습니다. 주인공의 숱한 정사씬(에로씬은 1%도 없습니다만 ^^), 쿠사나기의 아이, 전투, 심지어 신문을 또박또박 접는 습관까지. 어떻게 보면 키르도레란 존재는 과거로부터 단절돼서 현재에 부유하고 있는 현대인의 상징일 지도 모르겠습니다. 공각기동대에서 네트워크 상의 정보집합에 인격이 존재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면 이 작품에선 살과 피가 있는 인간이라도 뿌리 없이 부유하는 영혼이 인격으로서 존재할 수 있는가에 대한 의문을 보여준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디테일적인 측면에서 보자면, 여주인공 쿠사나기가 좀 무섭습니다. -_-;;; 별장에서 주인공을 유혹하는 장면, 그러니까 식사 도중에 '자고 갈래?'하면서 옷을 하나씩 벗는 장면은 보통 섹시하게 느껴져야 하는데, 그 장면에서 오히려 무섭더라니까요. 나만 그런건가? 암튼 여주인공의 파워가 다른 모든 인물을 압도하는지라 주인공이 전혀 주인공같이 안느껴져요. 그동안의 오시이 작품의 여주인공들 중 가장 무서운 타입인 것 같습니다. 너무 인형같이 생겨서 인간같지 않은 느낌인데 일부러 노린 디자인이예요. 암튼 예쁘긴 예쁘죠. -_-;;;;
 
메카닉 이야기를 하자면 2차대전의 프롭기 기술이 계속 발전했다면 저런 형태의 전투기들이 나왔을 거라는 느낌이 드는 기체들입니다. 현실세계에선 제트기가 등장하면서 존재가치가 없어진 실험기들이 이 영화 속에선 리얼하게 활약합니다.

음악도 빼놓을 수 없는데, 카와이 켄지의 음악이 적절하게 들어가면서 영화에 잘 녹아 있습니다. 음악 자체도 좋아서 OST를 찾아봐야 할 듯. 그런데 정작 중요한 장면들은 음악이 없는 장면들입니다. ^^ 음향효과도 아주 좋은데 문 열리는 소리라든가 이런게 진짜 실감납니다. 영화관이 좋아야 그런 기분이 들겠지만요. ^^

영화를 보고 나니까 원작소설이 읽고 싶어지는데 번역본이 없네요. -_-;;;; 소설을 읽기 위해 일본어를 공부해야겠습니다. -_-;;; 아니 안그래도 하긴 해야 하는데... 영어판이라도 있으면 좋겠는데 그것도 없네요.

덧글

  • 페리 2010/11/09 11:33 #

    오..... 한번쯤 보고싶어지는데요 ㅇㅂㅇ; 이거 역시..국내개봉은 안했던거죠;;??
  • 함부르거 2010/11/09 13:03 #

    지금 개봉중입니다. 전 메가박스에서 봤습니다. 아마 이번주 안으로 내려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 페리 2010/11/10 12:49 #

    헉;; 이번주에요? 으으;; 찾아봐야겠네요; 보러갈 시간이 있으려나 ;ㅁ;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트위터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