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누(커피) by 함부르거

카누(KANU)는 "세상에서 가장 작은 카페"를 캐치프레이즈로 걸고 있는 맥심의 라인업입니다. 저는 인스턴트 커피는 접대용으로 내놓는 게 아니면 입에 대지도 않는 사람이라 일부러 이런 걸 찾아 마시지는 않는데, 누가 사무실에 사다 놓은 게 눈에 띄어서 한번 시음해 봤습니다.

맛을 본 감상은 "인스턴트 커피 중에선 월등하고 원두커피보단 훨씬 못하다"입니다. 뽑은 지 오래 되서 향이 날아간 에스프레소 마시는 기분이 드네요. 물을 조금 타면 에스프레소, 많이 타면 아메리카노 비슷하게 마실 수 있습니다. 다른 인스턴트 보단 혀 끝에 느껴지는 느낌이 훨씬 부드럽고 커피 특유의 약간의 산미와 지방 맛도 느낄 수 있습니다. 다만 향이 없어서 원두커피 같은 느낌은 들지 않습니다. 그래도 커피가 고픈데 원두를 내릴 수 없는 상황에서는 선택할 만한 대안입니다.





트위터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