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을 수 없는 가벼움 - 하이트진로 테라 by 함부르거

이딴 맥주에 사진 올릴 시간도 아까우니 간단하게 평하겠습니다.

탄산만 좀 강해진 하이트?

향이고 뒷맛이고 뭐고 다 내다 버리고 한없이 가볍고 톡 쏘는 맛만 추구하는 보리 음료라고 할까요. 

간만에 나온 국산 신작 맥주라고 해서 백만년만에 국산 맥주 사 봤는데 하이고... 다시는 국산 맥주 살 일은 없을 거 같아요. 

뭐 이런 거 좋아하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제 입맛에는 전혀 안 맞지만. 제 미각은 이미 수입 맥주에 너무 길들여진 모양입니다. 

더 이상 쓰는 건 글자 낭비 같습니다. 그럼 이만.



덧글

  • 토찌 2019/04/10 17:31 #

    궁금했는데 안사먹어도 되겠군요..
  • 함부르거 2019/04/10 19:05 #

    넵.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트위터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