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CY-T1s(T2c) by 함부르거



출근길에 라디오 들으려고 구매. 사실 커널형 이어폰 싫어해서 차이팟 사려고 하다가 평판이 워낙 좋아서 샀습니다. 에어팟도 고려를 해 봤는데 2년 지나면 배터리 수명 다되는 소모품을 20만원씩 주고 살 이유는 없다고 봐서 우리의 중궈 친구들(...) 물건으로 결정. 저는 이어폰은 어디까지나 소모품 개념으로 봅니다.

음질은 좋네요. 어디까지나 블루투스 이어폰치고는 훌륭하다는 거지만. 아주 민감한 분들이 아니면 쓸만할 겁니다. 가격대 성능비는 거의 최고?

이런 무선 이어폰은 처음 써보는데 확실히 편합니다. 줄이 없다는 게 이렇게 편할 줄이야. 페어링도 아주 빠르고 편하게 됩니다. 뚜껑 열고 꺼내면 끝.

그러나 제가 커널형 이어폰을 극혐하는 이유 또한 그대로입니다. 밖의 소리가 다 차단되서 오히려 신경 무지 거슬리고, 걸을 때마다 발 소리가 귓속에서 쿵쿵 울리는 게 진짜... -_-;;; 거기에 오픈형보다 청력에 안 좋은 영향 미치는 것도 다들 아실 거구요. 이건 이 제품의 문제라기 보다는 커널형 이어폰 전반에 걸친 문제죠. 아마 몇백만원짜리 이어폰도 커널형이면 전 똑같이 느낄 겁니다.

며칠 써 보고 정 적응 안되면 차이팟 주문해야겠습니다. 요즘 차이팟은 엄청 발달해서 에어팟과 별 차이도 없더만요. 차이팟 사면 이건 팔던가 남 줘야죠 뭐. -_-;;;






트위터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