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저스 엔드게임 by 함부르거


과연 그들은 행복하게 되었을까?


* 스포일러 확실하게 있습니다.
----------------------------스포일러 방지선------------------------------------------------------------------------------------------------------------ -------------------------------------------------------------------------------------------------------------------------------------------------------------------------------------------------------------------------------------------------------------------------------------------------------------------------------------------------------------------------------------------------------------------------------------------------------------------------------------------------------------------------------------------------------------------------------------------------------------------------------------------------------------------------------------------------------------------------------------------------------------------------------------------------------------------------------------------------------------------------------------------------------------------------------------------------------------------------------------------------------------------------------------------

사실 전 마블 영화는 거의 안 봅니다. 엑스맨 1편이나 봤었나? 데드풀은 1, 2편 다 봤는데 그건 어벤저스 시리즈와는 큰 관련 없으니 말이죠.

헌데 어찌 하다보니 회사에서 체육행사 할 때마다 어벤저스 시리즈를 보게 됐어요. 지난번 인피니티 워, 그리고 이번의 엔드게임.

이렇게 보다 보니 이 영화는 저한테 영웅 타노스의 일대기로 보인단 말입니다. 자신의 의지를 관철하기 위해 온갖 난관을 뚫고 끝내 성공 직전까지 갔다가 요상한 쥐새끼같은 복수자들(...)에게 당해서 몰락한 영웅 말이죠. 덕분에 영화 본 감상이 좀 씁쓸하네요. 우주 정복을 할 정도의 기술력이 있는 문명이 벌이는 전쟁 씬이 무슨 고대 전쟁만도 안되는 원시적인 전투라는 것도 뭐 좀 그랬고.

가장 중요한 의문은 이겁니다. 과연 사라졌던 사람들이 돌아왔다고 해서 세상이 행복해질까요? 오히려 전보다 더 문제가 발생하지 않으면 이상할 거 같은데? 

물론 세상 사람 및 생물체 절반이 사라진 뒤 엄청난 혼란이 있었겠지요. 그거 수습하느라 정치가들 비롯해서 모든 사람들이 엄청난 고생을 했을 겁니다. 그러나 그게 어느 정도 수습된 뒤에 갑자기 사라졌던 사람들이 뿅하고 돌아온다? 이건 악몽이 따로 없군요. 35억으로 줄어든 인구에 맞춰서 생산체계며 인프라며 피똥싸가며 간신히 조정해 놓으니까 갑자기 인구가 70억으로 늘어난다? 무슨 인구와 사회 시스템이 레고 짜맞추듯 뗐다 붙였다 하는 겁니까?

인피니티 워 5년 뒤의 당국자들 입장에서 보자면 이건 먹이고 입혀야 하는 인구가 순식간에 두배로 늘어난 거예요. 차라리 인구가 반토막으로 주는 게 낫지 이 사태는 감당이 안됩니다. 

멀리 갈 것도 없어요. 당장 지금 이 상태에서 북한체제가 붕괴되고 북한 난민들이 남쪽으로 밀려든다고 생각해 보세요. 얼마나 끔찍할 지. 한국 인구 절반짜리 북한만 상상해도 그런데 갑자기 인구가 2배로 늘어난다면... ㄷㄷㄷ

자꾸 타노스한테 몰입해 봐서 그런데, 타노스가 잘못한 건 그겁니다. 인피니티 건틀릿 같은 절대적 힘을 넣고도 애매하게 절반만 날린 거. 한 95% 날려 버렸으면 어벤저스도 뇌가 없지 않는 이상 되돌리는 건 꿈도 못 꿀텐데 말이죠. 나중에 전부 부숴버리고 우주를 새로 만든다 그런 소리 하는데 그럴 필요 없다니깐요? 

절반이라는 애매한 숫자가 모든 문제의 원흉이었던 겁니다. 마키아벨리도 그랬잖아요. 밟아 버릴려면 아예 복수할 생각도 못하게 철저하게 밟아 버리라고. 안그러면 반드시 복수를 당한다고 말이죠. 일생을 바쳐서 천재일우의 기회를 얻어 놓고도 애매하게 일을 처리해서 결국 되치기 당했으니 타노스의 자업자득이죠 뭐. 사실 이런 거야 말로 고대신화적인 영웅상 그대로이긴 합니다만.

절반이 문제인 게, 타노스의 의지대로 절반의 생명체를 줄였어도 그 숫자는 순식간에 회복됩니다. 생명체의 본능이랄까, 숫자가 팍 줄고 나면 또 열심히 낳게 되거든요. 괜히 전쟁 뒤에 베이비붐이 일어 나는 게 아녜요. 어벤저스가 아무 것도 안 했어도 사람 숫자는 다시 늘어나게 되어 있어요. 토니 스타크 보라구요. 다들 없어지고 나니까 애부터 낳고 보잖아요!

사실 타노스의 목표를 영구적으로 이룰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세상에서 석유를 없애 버리고, 전 인류를 백치로 만들면 되요. 인구 증가 같은 거 꿈도 꾸기 어려운 세상 됩니다. 20세기 이전의 인구증가율이 어땠는가를 보면...  ^^;;;; 딱 중세 이하 수준의 기술만 쓸 수 있게 지적 생명체들의 지능을 낮춰 버리면 자연스럽게 인구 증가 따위 억제할 수 있구만요. 

그러니까 타노스는 잘못된 전략을 세워서 망한 겁니다. 그정도 전략 밖에 못 세우는 리더를 그냥 따르는 부하들도 똑같은 놈들이예요. 그러니 망하지 뭐. 에이 힘만 센 바보들 같으니......

덧글

  • YUMYUM 2019/05/15 02:53 # 답글

    그래놓고 마지막에는' 그래 아예 기억도 못하게 새로 창조해 주지' 라고 하고 있었죠.
    그러지 말고 그냥 자원을 2배로 뻥튀기를 해...
  • 함부르거 2019/05/15 09:14 #

    아 자원 뻥튀기도 있었네요. ㅋㅋㅋ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트위터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