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요미 - 지하돌 응원하는 기분이 이런 거구나 by 함부르거

요요미란 이름을 처음 본 게 몇년 전 보은 대추 축제에서 행사하는 거였습니다. 그 땐 소싸움 보느라(...) 우리 나라에도 저런 지하돌 같은 가수가 있구나 하고 넘어갔어요. 

나중에 유튜브에서 다시 보니까 구독자도 꽤 많고 제법 인기가 있더라구요. 하지만 트로트 가수는 제 취향도 아니고 해서 걍 이름만 기억하는 수준이었죠.

헌데 이번에 얘가 박진영이 하는 하드대방출 프로젝트에 당선이 됐더라구요. 박진영이 극찬을 하길래 - 물론 박진영의 극찬은 반은 깎아서 들어야 하지만 - 영상을 여러 가지 찾아 보니 팝송이나 댄스곡도 커버하고 상당히 가창력이 좋더군요. 가창력만 놓고 보자면 수준급인데 얘를 트로트 가수로만 돌리는 게 안타까울 정도였습니다.

대한민국이 정말 가수 하기 어려운 나라인 게, 이정도 실력자도 운이 없고 기획사가 힘이 없으면 그냥 무명으로 끝나는 경우가 많아요. 노래 잘 부르는 사람이 하도 많으니 노래만 잘하는 걸로는 어림도 없고, 뭐가 됐든 차별화가 되어야 하는데 이게 아무나 하는 거 아니죠. 요요미의 귀요미 트로트 가수 컨셉도 나름 살아 남기 위해 선택한 걸로 보입니다. 하지만 제가 볼 때는 이 컨셉이 실력을 가리고 있었다는 느낌이네요.

그리고 위에 링크한 영상을 보다 보니 큰 기획사 소속 가수와 중소 회사 소속 가수의 차이가 너무나 극명하게 보이네요. 트와이스의 나연은 화장, 헤어, 의상 이런 건 다 전문가한테 맡기고 퍼포먼스에만 신경 쓰는 반면에 요요미는 화장도 헤어도 자기가 직접 하고 - 그것도 차 안에서 한다든가 - 의상은 시장에서 산 거 입고 다니니 말입니다. 더더욱 안타까운 건 얘는 그게 당연한 건 줄 알아요. 같은 연예계 안에서도 이렇게 격차가 큽니다. 빈부에 의한 문화격차 현상이 연예계에도 있네요. 애초에 나연과 요요미가 '같은' 연예계에 있는지조차 의문입니다.

지하돌 응원하는 사람들 기분을 알 거 같아요. 이렇게 완전 밑바닥에서 박박 기어오르는 애를 보면 자연히 응원하고 싶어집니다. 이번에 박진영 곡 받은 건 정말 큰 기회를 잡은 건데 이걸 계기로 좀 떴으면 좋겠어요. 트로트 씬에서만 있지 말고 일반 팝 쪽으로도 나왔으면 하구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트위터위젯